본문 바로가기

유병언 사인 정확히 알 수 없어…국과수 "아무런 실마리 없는 시신"

중앙일보 2014.07.25 10:48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중석 원장이 유병언(73) 청해진해운 회장의 사인(死因)을 정확히 규명할 수 없다고 25일 밝혔다.



25일 오전 10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된 언론 브리핑에서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순천에서 발견된 시체가 유병언이라는 것을 확정했다. 그러나 사인은 규명하려 해봤지만 현재 주어진 조건에서는 정확히 밝힐 수가 없다”고 최종 감정 결과를 밝혔다.



서 원장은 “1차 부검 소견상 특별한 손상이나 상처가 없다는 정보를 받았기 때문에 독극물에 의한 사망 여부 분석에 가장 심혈을 기울였다”며 “독극물 검사는 전부 음성이었다. 데이터 상으로 유병언이 죽음을 맞이할 당시에 음주를 했다거나 중독되었다고 할만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시신이 너무 많이 훼손돼 질식사 가능성을 확인할 방법이 없었다”며 “내부장기도 벌레에 의해 많이 손상돼 지병 등을 확인할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한영 중앙법의학센터장은 “부검 당시 시신의 얼굴과 목 부분의 연조직과 피부가 거의 남아있지 않는 상태였다”며 “그러나 완전히 백골화가 진행되었다는 보도는 틀린 것이다. 팔고 다리, 흉부에는 상당한 양의 근육과 피부가 남아있었다”고 밝혔다.



이 센터장은 외부 충격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부인했다. 그는 “골절이나 흉기의 흔적이 없다. 목에 강한 힘이 작용한 흔적은 현재 볼 수 있는 뼈 상태에서는 인정할 수 없다. 남아있는 뼈 어디에도 골절은 관찰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아무런 실마리가 남아있지 않는 시신이어서 사인을 밝히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경찰은 전남 순천에서 지난달 12일 발견된 한 구의 시신이 유 전 회장이라고 22일 밝혔다. 이후 40여일동안 유 전 회장인 것을 알지 못하고 뒤늦게 발표한 것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시신이 발견된 장소는 지난 5월 말까지 유 전 회장이 머물렀던 것으로 확인된 전남 순천의 송치재 인근 별장에서 2~3㎞ 떨어진 매실밭이다.



남록지 인턴기자 rokji12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