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국과수 "유병언 시신 맞지만 사인은 알 수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5 10:43
서중석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장이 지난달 12일 발견된 변사체와 관련해 “유병언 시신은 맞지만 사인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서중석 원장은 25일 국과수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원래 일반인에게 공개하지 않지만 일부 의혹이 일고 있는 만큼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 선에서 (부검 결과를) 공개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원장은 “대퇴골을 분석한 결과 변사자의 DNA는 유병언 형의 DNA와 일치했고 별장에서 나온 DNA와도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왼쪽 손가락과 치아사진도 미리 비교해본 결과 유병언 씨의 의료 기록과 일치했다”고 덧붙였다.



또 “장기와 연조직이 사라져서 골격이 드러난 것이지 전신에 근육이 붙어 있고 사지가 멀쩡하다”며 “얼굴과 목 부분이 소실됐다는 것은 보통 곤충 등에 의해 소실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타살 가능성에 대해서는 “골절 등 외력의 흔적이 보이지 않았고 목 부분에 질식사로 보이는 증거가 없다. 독극물 검사에서도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내부 장기가 벌레에 의해 많이 손상된 상태라 지병과 관련해서는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서 원장은 24일 국회 안전행정위 긴급 현안질의에서도 “변사체가 유 전 회장이 맞느냐”는 질문에 “과학적으로 100% 유병언으로 확신한다”고 답한 바 있다.



일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일고 있는 의혹에 대한 반박이다. SNS에서는 지나치게 심한 부패 정도 등을 고려할 때 변사체가 유 전 회장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구심이 대두돼왔다.



서 원장은 “부계, 모계, 형제, 치아 등을 모두 비교했을 때 모든 인류학적, 법의학적 증거가 동일 하기 때문에 틀릴 확률은 없다”며 “만약 이번 검사 결과가 틀렸다면 유전자 감식은 폐기해야 할 방법이라고 볼 정도로 유 전 회장이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지난달 12일 전남 순천 송치재 인근 밭에서 숨진 채 발견된 유씨의 시신을 지난 22일 서울분원으로 옮겨 사인을 규명하기 위한 정밀 부검과 약독물 검사 등을 진행해왔다.



최선을 다했으나 사인은 밝히기가 어려웠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