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과수 “유병언, 목졸림 흔적 찾아볼 수 없다…시신 장기 90%이상 소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5 10:40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유병언 청해진해운 회장의 사망원인을 발표했다.



서중석 국과수 원장은 25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열고 “유병언 전 회장 시신을 감식한 결과 유병언 시신은 맞지만 부패가 심해 사망원인 판명이 불가하다”고 밝혔다.



이어 서중석 원장은 “소주병 스쿠알렌병에서도 유병언 유전자가 검출됐으며 유병언 시신은 100% 맞다”고 강조했다.



타살 가능성에 대해서 이한영 중앙법의학센터장은 “목 부위에 압력이 가해졌다는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 목을 조르면 목에 있는 부드러운 연골이 파괴되는데 그 부분을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한영 센터장은 “하지만 시신의 부패가 심해 연골이 남아있지 않았기 때문에 목 졸림 여부에 대해서 분간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어 “유병언 시신에 남아있는 뼈를 확인한 결과 골절 등을 확인 할 수 없었다. 또 흉복부나 머릿속 장기들이 모두 부패돼 소실 된 상태였다. 모든 장기들이 90%이상 소실됐다”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서는 장기들이 필요한데, 이미 90%이상 소실 됐기 때문에 사실 아무런 실마리가 없는 시신이 됐다”고 설명했다.



또 “유병언의 시신을 보면 상당히 많은 근육이 남아있다. 세간에서 유병언의 시신을 두고 백골화가 됐다고 하는데, 백골화라는 말은 옳지 않다”고 설명했다.



유병언의 시신은 지난달 12일 전남 순천시 서면 학구리의 한 매실밭에서 발견됐다. 매실밭 주인 박 모씨는 “시신이 유씨일 줄은 생각도 못했다. 옷과 신발 등이 허름해 노숙인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병언의 시신이 많이 부패돼 즉각적인 부검을 하지 않았고, 시신은 순천장례식장 냉동실에 한 달 이상 보관 돼 있었다. 이후 7월 22일 오전 3시50분 순천장례식장에서 구급차에 실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서울과학수사연구소로 옮겨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사진 AP=뉴시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