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세원, 서정희 한 쪽 다리만 잡은채 끌고…폭행CCTV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5 09:29




















‘서세원’ ‘서정희’.





개그맨 출신 목사 서세원(58)과 아내 서정희(54)의 폭행사건 현장 CCTV 영상이 공개됐다.



24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서세원과 서정희 부부의 숨겨진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5월 10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한 오피스텔 지하에서 일어난 서세원이 서정희를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돼 큰 파장이 일고 있다.



당시 서세원은 부부싸움 도중 일어난 가벼운 몸싸움이라고 주장했지만, 서정희는 이를 부인하며 서세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한 바 있다.



영상에는 서세원이 서정희의 한쪽 다리를 잡은 채 엘리베이터로 질질 끌고 가는 충격적인 모습이 담겼다.



서정희는 당시 상황에 대해 “어떤 문제에 대한 말을 심하게 해서 내가 일어나려고 하자 욕을 하면서 어깨를 잡고 앉혀 버렸다. 그대로 그 옆에 있는 요가실로 끌려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서정희는 “서세원이 내 위에 올라타 목을 조르기 시작했고, 눈알이 빠질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그 시간이 얼마였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다. 내가 탁 잡히는 바람에 바닥에 넘어져 쓰러지게 됐고, 왼쪽 다리를 잡혀 그대로 엘리베이터까지 끌려갔다. 19층에 올라갔을 때도 계속 끌려서 갔다. 우리 집으로 가는 사이에 경찰이 출동했다”고 말했다.



서정희는 지난 2일 서세원을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청구소송 관련 소장을 접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서세원’ ‘서정희’. [사진 MBC ‘리얼스토리 눈’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