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일까지 중부지방 최고 150㎜ 폭우

중앙일보 2014.07.25 03:13 종합 2면 지면보기
중국 내륙으로 북상 중인 제10호 태풍 ‘마트모(MATMO)’의 간접 영향으로 25일부터 26일 아침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 마트모가 25일 오후 중국 칭다오 남쪽 90여㎞까지 진출한 뒤 세력이 소멸할 것으로 보이지만 태풍이 몰고 온 많은 수증기가 한반도로 들어오면서 장마전선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24일 밝혔다.



 기상청은 “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가 치면서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시간당 40㎜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번 장맛비는 중부지방 중심으로 내리겠고 남부지방의 강수량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자정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도 영서 40~100㎜(많은 곳 경기도 북부내륙과 서해안, 강원도 영서 북부 150㎜ 이상), 강원도 영동·충청·남부·제주도 10~60㎜이다.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에는 116.5㎜의 비가 내렸지만 중부 대부분 지방에서는 강수량이 50㎜ 미만에 그쳐 그동안 계속된 가뭄을 해소하기에는 미흡했다.



 한편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인 27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없고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낮 최고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올라가는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다만 제주도에서는 27~28일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강찬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