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여름에 구제역 … 동남아서 왔나

중앙일보 2014.07.25 02:39 종합 14면 지면보기
국내에서 처음으로 한여름에 구제역이 발생했다. 24일 농림축산신품부에 따르면 전날 경북 의성군의 돼지 농가에서 “돼지 몸에 물집이 잡혔다”며 들어온 의심 신고가 구제역으로 확진됐다.


의성 돼지농장서 … 600마리 살처분
구제역 청정국 지위 두 달 만에 잃어

 방역당국은 이날 해당농장에서 사육하던 1500마리의 돼지 중 구제역 증상을 보이는 600여 마리를 살처분했다. 또 구제역 발생 농장을 중심으로 반경 15㎞ 내 도로 곳곳에 소독액 분무기 등 방역시설을 설치했다. 구제역에 걸린 돼지는 경북 고령에서 옮겨왔다. 원래 있던 고령의 농장 돼지들은 아직까지 구제역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



 국내에서 구제역이 발병한 것은 2011년 4월 이후 3년 3개월만이다. 한여름에는 처음이다. 그간 구제역은 겨울에 발생한 뒤 날씨가 풀리면 사라졌다. 농식품부 김태융 방역총괄과장은 “더운 동남아 지역에서 구제역이 옮아왔을 가능성이 있어 유입 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구제역 바이러스는 피서 행락객들에 묻어 전국으로 퍼질 수 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가축 백신 접종을 통해 전염을 막을 수 있다”고 하고 있다. 구제역 바이러스가 묻어도 인체에는 해가 없다.



 이번에 구제역이 발생함으로써 한국은 지난 5월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서 구제역 청정국으로 인정받은 지 두 달 만에 지위를 잃게 됐다.



세종=최선욱 기자, 의성=김윤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