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종 시장·교육감 관사 없앤다

중앙일보 2014.07.25 02:34 종합 18면 지면보기
민선 6기 출범 후 세종시장과 세종교육감이 관사 폐지에 나섰다. 수억원의 임대보증금에다 연간 수백만원의 관리비까지 투입돼 세금이 낭비된다는 이유에서다.


전세금 돌려받아 시민 복지에

 세종시는 이춘희 시장이 관사(아파트) 처분을 지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관사 폐지는 이 시장 시정 100대 과제 중 하나다. 이 시장은 “내 집이 세종에 있는데 관사가 왜 필요한가, 입주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이 시장의 뜻에 따라 관사의 전세계약을 해지하거나 새로운 임차인 물색에 나서기로 했다. 홍영섭 정무부시장의 관사(아파트)도 이달 말 임차기간이 만료되면 연장하지 않고 폐지할 방침이다. 홍 부시장 역시 자택에서 출퇴근하고 있다. 이 시장과 홍 부시장은 시청에서 지급하는 관사유지 명목의 관리비도 받지 않기로 했다. 세종시는 두 곳의 관사 임차보증금(2억9000만원)을 회수, 시민을 위한 행정에 쓰기로 했다.



 최교진 세종교육감도 최근 첫마을에 있는 관사(아파트)를 없애기로 했다. 관사 임차에 들어간 전세보증금은 조치원여고 테니스부 학생의 합숙소 신축기금에 활용할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