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병언, 검찰 급습 때 벽장에 숨어 있었다

중앙일보 2014.07.24 02:14 종합 1면 지면보기



순천 별장서 잡을 뻔하다 놓쳐
검찰, 한 달간 숨기다가 공개
현금 8억원+16만 달러만 회수
전남경찰청장 어제 직위해제



























검찰이 지난 5월 25일 유병언(73) 청해진해운 회장의 은신처이던 전남 순천 송치재휴게소 인근 별장을 수색할 당시 유 회장이 2층 통나무 벽장 속에 숨어 있던 사실을 알아채지 못해 그를 놓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지 한 달 만에 뒤늦게 공개했다.



 유 회장 비리를 수사해온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에 따르면 검거팀은 5월 25일 오후 유 회장이 은신해 있던 ‘숲속의 추억’ 별장을 급습했다. 하지만 문이 잠겨 있어 영장을 발부 받아 이날 밤에야 내부에 진입했다. 검거팀은 유 회장은 발견하지 못하고 여비서 신모(33·구속)씨만 연행한 뒤 철수했다. 신씨는 검찰 조사에서 “(유 회장이) 전날 밤 모르는 남자와 함께 나갔다”고 진술했다. 하루 뒤 전남지방경찰청에서 현장 감식을 했지만 역시 특이한 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난 6월 26일 신씨는 “검거팀이 도착했을 때 유 회장을 별장 2층 통나무 벽장에 피신시켰다”고 털어놨다. 검찰은 이튿날 별장을 다시 수색해 2층에서 통나무 벽을 잘라 만든 10㎡ 남짓한 벽장을 발견했다. 안쪽에는 나무로 된 잠금 장치가 있었고 밖에는 통나무를 덧대 위장해 놓았다. 검거팀은 벽장 안에서 현금 8억3000만원과 미화 16만 달러가 든 두 개의 여행용 가방을 발견해 회수했다. 또 유 회장이 다시 나타날 것에 대비해 뒤늦게 주변에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했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유 회장 시신이 인근 매실밭에서 발견된 다음이었다. 김 차장검사는 “유 회장이 별장을 언제 빠져나갔는지 추측하기 어렵다”면서도 “(벽장에 있던 유 회장을) 찾지 못한 것은 통탄할 노릇”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 같은 사실을 한 달 가까이 공개하지 않다가 지난 22일 유 회장 사망이 DNA 감식을 통해 공식 확인되자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유 회장의 별장 내 은신과 도피자금 발견 사실을 숨긴 이유에 대해 “유 회장이나 측근들이 별장으로 돈을 찾으러 올 수도 있다고 생각해 CCTV를 설치하고 잠복수사에 들어갔기 때문에 곧바로 공개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청은 23일 유 회장 변사체 부실 처리와 관련해 전날 우형호 순천경찰서장을 직위해제한 데 이어 정순도 전남지방경찰청장을 추가로 직위해제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구체적인 감찰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전남 청장까지 책임을 물은 것은 이번 상황이 엄중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최모란·노진호 기자



[특집]그배 세월호, 100일의 기록 더보기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4월 16일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와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합니다.



유 전 회장이 달력을 500만원에 관장용 세척기는 1000만원에 판매한 사실이 없으며, 금수원에는 비밀지하 통로나 땅굴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무관함은 지난 세 차례 검찰 수사 결과에서 밝혀졌으며 이는 지난 5월 21일 검찰이 공문을 통해 확인해 준 바 있으며, 유 전 회장이 해외밀항이나 프랑스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는 검찰 수사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해당보도를 바로 잡습니다.



또한, 유병언 전 회장은 청해진해운 관련 주식을 소유하거나 4대보험이나 국민연금을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실소유주나 회장이라 할 근거가 없으며, 유 전 회장은 1981년 기독교복음침례회 창립에 참여한 사실이 없고 해당교단에 목사라는 직책이 없으며,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으로 추정되는 2400억의 상당부분은 해당 교단 신도들의 영농조합 소유의 부동산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에는 해당 교단을 통하지 않고는 구원을 얻을 수 없거나 구원받은 후에는 죄를 지어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교리는 없으며, '세모'는 삼각형을 '아해'는 '어린아이'를 뜻하며, 옥청영농조합이나 보현산영농조합 등은 해당 영농조합의 재산은 조합원의 소유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 내에는 추적팀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왔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