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누가 나와도 10%P 앞서 … 손학규, 3%P 차 역전

중앙일보 2014.07.24 01:47 종합 8면 지면보기
7·30 재·보선 판세가 요동칠 조짐이다. 24일부터 시작되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기간을 앞두고 중앙일보 조사연구팀과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이 20~23일 격전지 5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들의 지지율이 지난 1차 조사(10~15일)에 비해 상승세를 나타냈다. 대부분 새누리당 후보들과의 격차가 좁혀졌고 일부 지역에선 역전한 곳도 있었다. 이는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던 야권 후보들의 인지도가 올라갔기 때문으로 보인다. 집전화 조사 대상이 1차 때 600명에서 이번에 500명으로 줄어든 것도 다소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 집전화는 휴대전화에 비해 보수 성향의 답변이 많이 나오는 경향이 있다.


격전지 5곳 2차 여론조사
여야 후보들 격차 좁혀져
대덕 정용기·박용순 7%P 차
수원정 박광온, 임태희 추격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동작을의 경우 3자 대결을 상정한 조사에선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가 46.0%로 새정치연합 기동민 후보(17.2%)와 정의당 노회찬 후보(13.7%)를 큰 폭으로 앞섰다.



 그러나 야권후보 단일화가 성사되면 격차는 많이 좁혀졌다. 단일 후보가 기동민 후보로 될 경우 46.5%(나) 대 35.2%(기)였으며, 나 후보와 노 후보의 대결은 44.5%(나) 대 34.4%(노)였다. 단일 후보가 누가 되더라도 판세는 비슷한 셈이다.



 새누리당 소속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내리 다섯 번 당선된 수원병(팔달)에선 새정치연합 손학규 후보가 37.5%를 기록해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34.3%)를 추월했다. 1차 조사 때는 김 후보가 36.1%로 손 후보(34.7%)보다 1.4%포인트 지지율이 높았다. 수원정(영통)에선 새누리당 임태희 후보와 새정치연합 박광온 후보 간의 지지율 차이가 줄어들었다. 1차 조사 때는 임 후보 33.7%, 박 후보 21.5%였으나 이번 조사에선 임 후보 34.3%, 박 후보 29.6%로 나타났다. 정의당 천호선 대표의 지지율은 1차(7.3%) 조사 때보다 떨어진 4.9%였다. 1차 조사에 비해 임 후보는 0.6%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지만, 박 후보는 천 후보 지지층을 일부 흡수하며 8.1%포인트 상승했다.



 토박이 프랜차이즈인 굽네치킨 사장의 형과 이장 출신 도지사 간의 대결로 관심을 모으는 김포에선 새누리당 홍철호 후보가 40.3%로 29.7%를 기록한 새정치연합 김두관 후보를 앞섰다. 김포의 경우는 1차 조사 때의 지지율 격차(8.1%포인트)보다 차이가 다소 벌어졌다.



 대전 대덕에선 새누리당 정용기 후보(42.6%)가 새정치연합 박영순 후보(35.6%)에 앞섰으나 1차 조사와 비교할 때, 지지율 차이가 9.9%포인트에서 7%포인트 차로 줄어들었다. 엠브레인 이병일 상무는 “동작을 공천 파동 등 1차 조사 당시 불거진 야권의 악재가 어느 정도 해소돼 원래의 구도로 돌아왔다”며 “다만 통상적으로 재·보선의 투표율이 낮은 만큼 실제 선거에선 참여에 적극적인 고연령대의 지지세가 큰 여권이 유리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번 조사는 각 지역구별로 유선 RDD(500명)와 휴대전화 패널(200명)을 통한 전화 면접조사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평균 23.5%였다.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7%포인트다. 조사내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 게재했다.



김정하·권호 기자





[특집]그배 세월호, 100일의 기록 더보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