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채영, 위암 말기로 입원 중… 현재 위독한 상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1 20:00
‘유채영’. [사진 방송화면 캡처]




‘유채영’.





방송인 유채영(41·본명 김수진)이 위암 말기로 위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1일 한 매체에 따르면 가요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유채영이 지난해 10월 건강검진에서 위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10월 말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개복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암세포가 전이된 사실을 알고 항암 치료를 계속해서 받아왔으며, 현재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채영은 지난해 초 MBC 표준FM라디오 ‘좋은 주말 김경식, 유채영입니다’의 DJ로도 활동했다. 하지만 상태가 악화돼 하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유채영의 어머니와 남편 등이 유채영의 곁을 지키며 호전을 바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채영 측 지인은 “유채영이 소속사 없이 활동한 것으로 안다. 하차도 건강이 악화되면서 비롯된 일 같다”고 밝혔다.



1994년 혼성그룹 쿨로 데뷔한 유채영은 이후 그룹 어스 등의 활동을 이어왔다. 영화 ‘색즉시공’에서 연기자로 주목받기도 했다. 라디오 프로그램 DJ로 호평 받으면서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 라디오부문 우수상을 수여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유채영’. [사진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