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씨스타 소유 "보라는 깔고 간다 발언…욕 많이 먹었다"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1 16:21


‘씨스타’ ‘소유’. [사진 일간스포츠]
















‘씨스타’ ‘소유’ ‘씨스타 touch my body’.





그룹 씨스타 소유(22·본명 강지현)가 새 앨범 활동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씨스타가 두 번째 미니 앨범 ‘터치 앤 무브(TOUCH & MO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21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었다.



이날 소유는 오랜만에 그룹으로 뭉친 소감에 대해 “멤버들이 각자 스케줄이 많아 얼굴을 잘 못 봤다”며 “내가 도와줄 수 있는 부분이 없어 미안한 부분도 있었다”고 운을 뗐다.



소유는 과거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출연 당시 ‘보라는 깔고 간다’고 했던 발언에 대해 “욕을 많이 먹었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이어 소유는 “아직 서열 정리할 입장이 아니다”며 “예능이기 때문에 즐겁자고 우스갯소리로 한 말”이라고 해명했다.



씨스타의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터치 마이 바디(TOUCH MY BODY)’는 트러블메이커의 ‘트러블메이커’, 비스트의 ‘픽션’, 티아라의 ‘롤리폴리’ 등 히트곡을 만든 프로듀서 라도와 최규성이 결성한 새로운 팀 ‘블랙아이드 필승’이 제작했다.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는 쉽고 중독적인 멜로디가 인상적인 곡이다.



특히 이날 정오에 공개한 씨스타 ‘touch my body’의 뮤직비디오는 여름 느낌이 물씬 묻어난다. 강렬한 원색을 바탕으로 씨스타 멤버들의 발랄한 개성을 생동감 넘치는 영상으로 담아냈다. 전현무, 노홍철이 카메오로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씨스타’ ‘소유’.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