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역 유행 중…해외 나갈 땐 홍역 예방접종 하세요.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1 15:21
국내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올들어 이달 12일까지 홍역 확진 환자는 410명으로, 지난해 전체 환자 수(107명)보다 3.8배 많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발생한 환자 가운데 14명은 해외여행 중 홍역에 걸린 뒤 국내로 들어와 352명에게 2차로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44건은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해외에서 홍역에 감염된 환자 가운데 6명은 필리핀, 4명은 중국에서 결렸다. 베트남(3명)·싱가포르(1명)에서도 유입됐다. 이들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어린이 또는 단체 생활을 하는 대학생 등에게 병을 옮겨 작년보다 환자가 큰 폭으로 늘었다.



홍역 환자는 5월 초에 가장 많았고 6월 이후에는 감소하는 추세지만,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해외 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해외 감염 사례가 다시 증가할 우려가 있다. 복지부는 동남아시아 등 해외로 가는 여행객은 홍역 예방접종을 마친 뒤 출국할 것을 당부했다.



양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홍역은 전염력이 매우 높지만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하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출국 전 2회 접종을 다 하지 못하면 적어도 1회라도 하는 게 낫다. 홍역 1차 접종 시기(생후 12개월)가 아직 안 됐더라도 6개월을 넘었으면 1회 접종 후 출국하는게 좋다. 만 47세 이상 성인은 자연면역이 생겼다고 여겨지므로 접종이 불필요하고,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국가에서 접종 비용을 지원한다. 해외 여행 중에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잘 하고, 발열이나 발진 환자와 접촉하지 않도록 한다.



홍역은 미주 지역에서도 유행하고 있다. 홍역 퇴치국가인 미국·캐나다·호주도 예년 수준을 초과해서 환자가 발생했다. 미국은 홍역 환자가 지난해 187명에서 올해 554명으로, 캐나다는 83명에서 508명으로 늘었다. 올해 들어 아시아에서는 중국 3만2000여 명 · 필리핀 1만여 명 · 베트남 2000여 명 · 인도네시아 1000여 명 등의 홍역 환자가 생겼다.



홍역은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는 급성 발진성 바이러스 질환이다. 발열·발진·기침·콧물이 나며 설사·중이염·폐렴 등 합병증을 동반하거나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홍역 외에도 해외에서 전염병에 걸린 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해외에서 걸린 전염병 환자는 494명으로, 2013년(352명)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뎅기열이 가장 많았다.



세종=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