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비정상회담’ 제임스 후퍼 “에베레스트 다시 갈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1 14:00
[사진 JTBC 제공]




 

제임스 후퍼가 에베레스트산 재등반 의지를 밝혔다.



제임스 후퍼는 19살에 에베레스트를 등반해 ‘영국 최연소 에베레스트 등반’이라는 기록을 가진 탐험가다. 현재 JTBC ‘비정상회담’에 영국 비정상 대표로 출연 중이다.



최근 진행된 JTBC ‘비정상회담’ 녹화에서 MC 성시경이 “또 다시 에베레스트를 등반할 생각이 있느냐”고 묻자 제임스 후퍼는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에 외국인 패널들이 “위험한 생각이다. 남는 가족은 어떻게 하느냐”고 만류하자 제임스 후퍼는 “나도 아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이 있다고 하면 아내를 응원해 줄 것이다. 마찬가지로 아내도 나를 응원 해준다”고 말했다.



또 제임스 후퍼는 “에베레스트에 갔다 온 후 우울증을 겪었다”며 “꿈에 그리던 에베레스트를 등반하는데는 성공했지만 꿈을 이루고 난 후 일상으로 돌아오니 우울한 기분이 들더라”고 밝혔다.



JTBC ‘비정상회담’은 세 명의 MC 전현무, 유세윤, 성시경이 한국에 살고 있는 다국적 젊은이 11명과 함께 하나의 주제를 놓고 토론을 벌이는 프로그램이다.



‘비정상회담’은 21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