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월 임시국회 '세월호 특별법' 2R…심재철 '문자'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1 11:32
[앵커]



오늘(21일)부터 국회는 세월호 특별법 처리를 논의하기 위해 7월 임시국회를 엽니다. 오는 24일 세월호 참사 100일을 맞게 되는데, 여야 합의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윤설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6월 임시국회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 합의에 이르지 못한 여야는 오늘부터 7월 임시국회를 열어 다시 한 번 타결을 시도합니다.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을 줘야 한다는 새정치민주연합과 상설특검이나 특임검사 제도를 활용하자는 새누리당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여성 의원 3명이 유가족을 대신해 단식 농성을 이어가면서 새누리당을 압박했습니다.



[유은혜 대변인/새정치민주연합 : 계속해서 진상 규명을 막아 선다면 새누리당은 거짓 눈물로 국민을 농락하고 청와대를 지키느라 국민은 버리는 용서할 수 없는 집단이라는 낙인을 피할 수 없습니다.]



새누리당은 그러나 수사권을 부여하는 것은 사법체계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윤영석 원내대변인/새누리당 : 검찰·경찰·감사원 등 국가 기관이 총동원해 수사에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 진상규명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하면 혼선만 초래합니다.]



여야는 오늘 원내대표 회담을 갖고 다시 한번 접점찾기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특위 위원장을 맡은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이

지인들에게 보낸 SNS 문자 메시지가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세월호 가족 대책위원회가 공개한 카카오톡 문자메시지에는 "6·25 참전용사들도 힘겨운 여생을 말없이 살아가는데 세월호 특별법은 말도 안 된다"는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심 의원은 "문제의 문자 메시지는 특별법 보상이 지나치다는 어느 분의 글을 참고하라고 몇 분에게 전달한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세월호 특별법은 조속히 통과되길 바란다"고 해명했습니다.

JTBC 핫클릭

[영상구성] 진전없는 세월호 특별법, 단식하는 유가족여야, 세월호 특별법 '수사권' 놓고 팽팽…접점 찾을까?"특별법 제정하라" 세월호 희생자 가족 등 5000여명 거리로세월호 피해자 가족 단식 5일째…시민사회 인사 동참세월호 가족 단식…뙤약볕에 탈진해 정신 잃고 실신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