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미, 이봉조 외도 사실 알았지만 눈감아줘 "방송국에 바람핀 女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1 11:17










 

‘현미 이봉조’.



가수 현미(77)가 남편인 故 이봉조를 언급했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한 현미는 “글쎄 뭐, 이봉조는 바람하면 둘째 가라면 서러운 사람이었다. 웬만한 바람은 눈감아줬다. 가정을 지켜야 하니까. 오늘이 중요하지 어제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참 매력 있다. 작곡하고 연주하고 잘 생겼다. 그렇게 잘난 사람이었다”며 “또 여자가 좋다는데 안 넘어갈 남자가 어디 있겠냐”고 했다.



현미는 “방송국 다니면서 이봉조와 바람피운 여자들을 다 알고 있다. 하지만 지금도 모른척 한다”고 털어놨다.



온라인 중앙일보

‘현미 이봉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