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다수 중대형 도시 주택가 하락, 상승도시 고작 8곳

중앙일보 2014.07.21 10:38
[인민망 한국어판 7월 18일] 도시 주택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름세를 보이다 최근 6개월간 80%에 가까운 중대형도시 주택가가 모두 하락세로 돌아섰다. 중국 부동산 시장의 열기가 식기 시작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8일 2014년 6월 중국 70개 중대형도시 가운데 주택가격이 지난 달에 비해 하락한 도시가 55곳, 똑 같은 수준을 유지한 도시가 7곳, 상승한 도시가 8곳으로 나타났다며, 전달 대비 가격 변동에서 가장 큰 오름폭이 고작 0.2%에 불과했고 가장 큰 내림폭이 1.8%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베이징?상하이?광저우?선전’을 대표로 하는 일선 도시 주택가격의 전달 대비 오름폭은 1%에서 2%대로 안정선을 유지해 왔는데 현재는 베이징 주택가만 여전히 0.1% 오름폭으로 전달 대비 상승한 것을 제외하고는 상하이, 선전, 광저우 등지의 주택가 모두가 전달 대비 하락 대열에 합류했다.



부동산 시장의 침체 현상은 일선 도시에 국한된 것이 아니다. 국가통계국 도시사(司)의 류젠웨이(劉建偉) 고급통계사는 1차 추산에 근거해 6월 중국의 1, 2, 3선 도시 신규 분양주택가격이 전달 대비 모두 소폭 하락세를 기록해 0.4%, 0.5%, 0.5%씩 각각 하락했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인민망 한국어판  http://kr.people.com.cn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