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녀 골퍼' 윤채영, KLPGA 투어서 9년만에 첫 우승…눈물 흘리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1 10:20
‘윤채영 프로’. [사진 윤채영 트위터]




‘윤채영 프로’.





윤채영(27·한화)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9년 만에 감격의 첫 우승을 차지했다.



윤채영은 20일 제주 오라컨트리클럽 동·서코스(파72·6천522야드)에서 열린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 205타로 김해림(25·하이마트), 장수연(20·롯데마트)과 동타를 이룬 뒤 첫 번째 연장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2006년부터 정규투어에서 활약한 윤채영은 극적인 연장 승부 끝에 정상에 올라 ‘우승 갈증’을 풀고 기쁨의 눈물을 쏟았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3위인 박인비(26·KB금융그룹)는 3번홀(파3·175야드)의 홀인원을 포함해 5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0언더파 205타로 이다솜(25·한화)과 공동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시즌 3승을 노리던 백규정(19·CJ오쇼핑)과 김효주(19·롯데)는 공동 6위(8언더파 208타)에 올랐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채영 프로’. [사진 윤채영 트위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