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보선 야권연대 가물가물

중앙일보 2014.07.21 01:11 종합 6면 지면보기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의당 간의 7·30 재·보선 야권연대 논의가 삐걱대고 있다. 특히 투표용지 인쇄 시한(21일)이 다가옴에 따라 연대가 이뤄진다 해도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란 얘기가 나오고 있다. 투표용지 인쇄가 끝난 이후 야권 단일화가 성사된다 해도 대량으로 사표(死票)가 나올 수 있어 단일화 효과가 반감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새정치련 "당대당 연대는 불가"
정의당 "더이상 거론 않겠다"

 새정치연합은 당과 당 간의 연대에 대해선 불가론을 분명히 했다. 주승용 사무총장은 20일 “앞으로도 야권연대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지역민심에 따라 후보별로 (연대를) 한다면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다”며 개별적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의당의 요구는 지역분할에 따른 의석 나눠먹기를 하자는 말로 국민도 무조건 이기기 위한 연대에 더 이상 박수 치지 않는다”고 했다. “당내에선 지더라도 당의 브랜드만으로 싸워야 20대 총선에서 승리할 명분이 생긴다는 주장도 많다”고도 했다.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새정치연합이 당대당 협의를 공식 거부한 것으로 보고 더 이상 야권연대를 거론하지 않겠다”고 했다. 새정치연합이 용인한 후보 간 단일화에 대해선 오히려 “야합으로 비칠 수 있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새정치연합 정동영 상임고문은 이날 수원 유세에서 “단일화 없는 패배를 뒤늦게 후회해봐야 소용 없다”며 “당장 야권 단일후보 추진에 당당히 나서라”고 촉구했다. 단일화 대상지로 꼽히는 동작을과 수원정(영통)의 후보 캠프에선 신중한 입장을 내놨다. 기동민(동작을) 후보 측 관계자는 “지명도가 높은 (나경원) 후보에 맞서기가 쉽지 않다”며 “단일화도 효과가 발휘되려면 ‘마감시한’이라는 것이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박광온(수원정) 캠프 측은 “3자대결 구도에선 아직 박빙열세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가 압승하는 구도라면 연대 논의가 나오겠는가”라고 했다.



 한편 김한길 공동대표는 “박근혜 정부의 고집과 불통 때문에 민생은 벼랑 끝에 섰고 박근혜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국민의 생명과 행복은 사지로 내몰렸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7·30 선거를 통해 집권세력에게 강력한 경고를 보내 달라”고 했다.



강태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