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증상으로 보는 관절질환] 척추측만증에 의한 척추관협착증

중앙일보 2014.07.21 00:10 건강한 당신 6면 지면보기
김모(65)씨는 평소 허리가 구부정하다. 조금 무리하면 허리가 불편하다. 그동안 좀 쉬고 나면 증상이 없어 큰 불편 없이 살아왔다. 하지만 최근 오른쪽 골반이 튀어나온 듯했다. 몸이 약간 옆으로 기우는 듯하더니 허리가 아프고 오른쪽 허벅지가 당기면서 종아리에 심하게 쥐가 났다. 조금 걸으면 장딴지가 터질 듯해 오래 걷기 힘들어 자주 쉬어야만 했다.병원을 찾은 그는 퇴행성 척추측만증에 의한 척추관협착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통증 심하지 않으면 신경차단술·신경성형술 효과적

척추측만증은 청소년기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실제로는 중년 이후에 발생하는 빈도가 훨씬 더 많다. 주로 척추관절의 퇴행성 변화로 오므로 중년 이후엔 퇴행성 척추측만증이라고 한다. 특히 척추 디스크 연골은 약한 부위이므로 퇴행성 변화와 더불어 변형까지 온다. 좌우 연골이 닳아버리면 몸이 닳아버린 쪽으로 기운다. 이 기울어진 몸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반대쪽 연골이 계속 닳으면서 허리가 옆으로 틀어진다.



이러한 퇴행성측만증은 허리가 틀어져도 머리 부분이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으면 별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치료 대상도 아니다. 단지 앞뒤로 봤을 때 약간 어깨가 아래로 내려간 정도의 외형적 문제만이 있을 뿐이다. 이때에는 내려간 어깨나 골반 쪽에 신발 굽을 약간 높여 신으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치료 대상은 몸통이 틀어져서 갈비뼈가 골반뼈에 닿을 정도가 되거나 척추신경이 틀어진 허리에 눌려 척추관협착증 증상이 나타날 때다. 심하게 틀어졌을 때는 수술로 교정해야 한다.



실제로는 퇴행성 척추측만증에 의한 척추관협착증이 오히려 많다. 퇴행성 척추측만증에 의한 척추관협착증 치료는 기존의 척추관협착증 치료와 같다. 척추관협착증의 정도가 심하지 않을 때는 보존적 치료만 하면 된다. 하지만 신경마비 증상이나 통증 정도가 심하고, 비수술 치료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을 때는 수술을 고려한다.



비수술적 보존적 치료는 신경차단술과 신경성형술이 효과적이다.



신경차단술은 신경에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치료도 간단하다. 비교적 초기라면 염증을 제거하는 약을 투여하지만 증상이 심하고 약물투여로 효과가 없는 때는 직접 신경 부위의 염증을 제거하고 부기를 빼준다. 이런 비수술적 치료를 받으면 당일 시술과 퇴원을 할 수 있다.



신경성형술은 X선 장비인 C-암(Arm)이 장착된 1㎜ 정도의 특수카데터(관)를 이용한다. 카데터를 척추추간판과 신경 압박 부위까지 정확하게 집어넣어 눌린 신경을 풀어주거나 약물을 주입해 치료한다. 부분마취를 하므로 치료 중 환자에게 통증과 자극이 있는 곳에 대해 물을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정확한 염증이나 유착 위치를 알 수 있고, 약물이 고루 퍼지는 현상도 확인할 수 있다. 안전하며, 흉터도 별로 없고, 5~10분의 짧은 시간에 시술한다. 따라서 고령 환자나 고혈압·당뇨병·심장병·골다공증 환자 등 수술에 부담을 느끼는 환자에게 적합하다.



하지만 신경성형술을 모든 환자에게 적용할 수는 없다. 다리 쪽으로 내려오는 신경이 눌려 증상이 심한 환자는 수술을 고려하기도 한다. 이때는 허리근육과 관절을 보호하는 미세수술 기법을 이용한다. 미세현미경감압술 역시 부분마취로 진행하며, 절개 부위도 1.5~2㎝로 작다. 시술도 간단해 안전하며 수술 부담도 크지 않다.



신규철 정형외과전문의·제일정형외과병원 병원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