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정치 여성의원 4명 "세월호 특별법 처리" 요구 단식농성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0 20:30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의 여성의원 4명이 20일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의 단식 농성 중단을 촉구하는 또다른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농성중인 의원은 남윤인순ㆍ유은혜ㆍ은수미 · 전순옥 의원이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가족 여러분의 절박함에 비할 수는 없겠지만 자식 키우는 엄마로서 저희가 대신하겠다”며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저희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진상 규명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여당은 군색한 이유를 방패 삼아 참사의 진실을 덮어두려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선 “여야가 청와대까지 가서 합의한 시한이 지났는데도 입장 표명조차 없는 대통령이 진상 규명을 가로막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들 중 유 의원(원내대변인)과 전 의원(사무부총장)은 당직을 맡고 있다. 유 의원은 “틈틈이 당 업무를 하면서도 단식 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도 평소와 다름 없이 국회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 등 정상 업무를 했다. 유 의원은 브리핑에서 “어린 학생들이 뙤약볕에서 수십 ㎞를 행진하고 유족들이 벌써 일주일째 곡기를 끊어가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데도 이를 철저히 묵살하는 대통령은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인지 답해야 한다”며 “참사 100일째 되는 24일까지 반드시 특별법이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이완구ㆍ새정치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21일 주례회동을 열 예정이다. 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해 만들어진 여야 TF논의까지 중단된 상태에서 협상의 돌파구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새누리당이 이날 7ㆍ30 재ㆍ보선이 치러지는 경기도 평택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개최하고, 새정치연합도 수원 영통에서 의원총회를 열겠다고 밝히면서 주례회동 자체가 불발될 거란 전망도 나온다.



여야는 특별법에 따라 구성될 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할지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새정치연합은 특별사법경찰관을 통해 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새누리당이 사법체계의 근간을 흔든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새누리당 윤영석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도 “참사 100일을 맞는 24일까지는 특별법이 본회의를 통과할 수 있도록 초당적 협력을 해야 한다”면서도 “수사권은 형사법체계를 근본적으로 뒤흔드는 일로 혼선만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는 21일부터 한달간 7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놓은 상태다. 그러나 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힘겨루기가 팽팽하게 전개되면서 특별법 통과는 이달을 넘길 거란 전망도 나온다. 현재로선 참사 100일이 되는 24일이 특별법 통과를 위한 분수령이 될 거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윤석 기자 american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