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물로 본 '금주의 경제'] 세르지오 호샤 한국GM 사장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0 01:51
한국GM이 노동조합에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하겠다고 제안했다. 자동차 업계에서 사측이 통상임금 확대 방침을 밝힌 것은 한국GM이 처음이다. 이번 결정은 국내 다른 기업에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결정은 세르지오 호샤(사진) 사장이 이끌어 냈다. 2006년 당시 지엠대우 제품기획 총괄로 한국과 인연을 맺은 그는 2012년 한국GM의 최고경영자 자리에 올랐다.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한국 철수설 불식시켜



호샤 사장이 결정을 서두르도록 만든 건 이달 초 한국GM 노조의 파업 결정이다. 파업이 강행될 경우 한국GM은 회복하기 어려운 타격을 입는다. 올 상반기 판매량(32만7280대)이 전년 동기보다 18.5% 줄어든 상태다. 한국GM의 모기업인 제너럴모터스(GM)는 전 세계 160여 개 공장의 경쟁력을 따져 생산물량을 배정한다. 판매량이 줄어든 한국GM으로선 어떻게든 노조의 파업을 막아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GM은 이미 지난해 생산성 저하를 이유로 호주 공장을 폐쇄하기로 한 바 있다. 호샤 사장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GM 본사에도 양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일단 환영 의사를 밝혔다. 상여금이 통상임금에 포함되면 생산직(1만1000여명) 직원들의 연봉은 연 평균 10% 가량 오른다.



한국GM은 이번 결정이 항간에 꾸준히 나돌고 있는 ‘한국 철수설’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19일 한국GM 관계자는 “최근 400억원을 들여 인천 부평공장 디자인센터를 7640㎡(2315평)에서 1만6640㎡(5042평)으로 2배 이상 확장했다”며 “어떤 기업이 철수할 사업장에 거액을 투자하고, 노조의 파업을 막기 위해 인건비 인상이란 힘든 길을 가겠나”고 반문했다.



이수기 기자



오피니언리더의 일요신문 중앙SUNDAY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패드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탭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앱스토어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마켓 바로가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