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해 R&D 투자에 105조원 … 다국적 과학자 불러 모아 시너지 노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20 01:13
독일 튀빙겐 의대의 카를디트리히 지버트 교수가 수술용 로봇인 다빈치를 활용한 암 수술을 하고 있다. [ⓒDAAD]
전후 복구가 채 끝나지도 않은 1951년부터 노벨상 수상자 초청으로 국제학술교류와 과학에 대한 열정을 복돋웠던 독일. 지금의 연구 상황은 어떨까.


세계의 연구중심국가 꿈꾸는 독일

독일은 현재 유럽은 물론 세계최고 수준의 연구 업적을 자랑한다. 투자 규모부터 다르다. 독일은 지난해 755억 유로(약 105조 2500억원)를 연구개발(R&D)에 쏟아부었다. 이 가운데 67.7%가 기업, 17.8%가 대학, 14.5%가 비영리·공공 연구소에서 쓰여졌다.



기초과학 연구는 대학과 비영리·공공 연구소가 주로 맡고 있다. 독일은 연구의 나라를 지향하는 국가답게 공공모금으로 운영되는 800여 곳의 연구소가 가동 중이다. 연구 인력도 56만7000명에 이른다. 전국 단위로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100여 개의 네트워크나 클러스터가 있다.



유럽연합(EU)이나 다른 나라와 공동 운영하는 곳도 40여 곳이나 된다. 공동 연구를 통해 시너지를 얻어 연구 생산성을 높이자는 취지다. 독일에서 이제 기초연구라고 하면 곧 국제공동연구, 해외 인재를 불러모아 함께 작업하는 협력연구가 대세다. 독일 연방정부가 ‘아이디어의 나라 독일에서 연구하세요(Research in Germany, Land of Ideas)’라는 캠페인을 펼쳐온 결실이다.



어느 연구소에 가도 해외에서 온 연구자들이 수두룩하다. 튀빙겐대 연구동 입구의 벽에는 세계 지도가 걸려 있다. 연구원들은 지도에 나오는 자신의 고향에 핀을 꽂게 돼 있는데, 지도는 이미 꽂아둔 핀으로 빽빽했다. 한국에도 1개가 꽂혀 있었지만, 그 직원은 떠나고 없었다.



개별 연구소의 수준도 높으며 과감한 과제에 도전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독일의 연구도시 튀빙겐에 있는 자연의과학연구소(NMI)는 나노단위로 세포 활동 조절을 연구하는 곳으로 이름 높다. 이 연구소의 율리아 쉬테 박사는 “특정 장기의 기능과 반응을 손톱 만한 전자칩에 축약해 각종 실험을 함으로써 실험용 동물이 필요 없는 장기 칩 연구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같은 도시의 허티임상뇌연구소의 마티아스 융커 교수와 다니엘라 베르크 교수는 분자 단위의 연구를 통해 각각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 정복에 도전하고 있었다. 융커 교수는 “노인 인구가 늘고 있어 알츠하이머와 파킨슨병에 대한 연구 수요는 갈수록 많아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이 분야에서 활발한 국제공동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럽분자생물학연구소(EMBL)는 대학도시 하이델베르크를 중심으로 5곳에서 EU 차원의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었다. 여러 나라의 관련 분야 인재를 집중해 다양한 연구를 하는 것이 시너지를 높인다는 생각에서 1975년 들어선 국제공동연구소다. 이곳에선 연구·생활·발표가 모두 영어로 진행되고 있었다. 과학 연구의 국제적 중심 역할을 하는 데 영어는 기본이다. 루마니아에서 온 연구자 파울 코스테아는 “이제 기초과학 연구를 개별 나라 단위로 해서는 인력·장비·예산 등 모든 면에서 불리하다”며 “집중 공동연구로 연구 시너지를 살려 경쟁력을 높이자는 게 EMBL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오피니언리더의 일요신문 중앙SUNDAY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아이패드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폰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 탭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앱스토어 바로가기중앙Sunday Digital Edition 구글마켓 바로가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