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 거제 아파트 화재 일가족 숨질뻔 "남편이 불질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8 10:33
18일 오전 2시쯤 경남 거제시 고현동 박모(54)씨 가족이 살고 있는 아파트 (1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박씨의 아내 김모(51)씨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이다. 아들(24)과 딸(18)이 김씨를 밖으로 옮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불은 아파트 내부 75㎡를 태워 소방서 추산 4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40분만에 진화됐다. 화재로 발생한 연기가 아파트에 퍼지면서 대피하던 이웃주민 이모(30ㆍ여)씨와 어린이 등 4명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남편이 시너를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는 아내 김씨의 진술을 토대로 박씨가 불을 낸 것으로 추정하고 가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아내와 말다툼 후 술에 취한 상태에서 불을 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