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남측, 청와대 지령 따라 응원단 규모·인공기 등 트집" 실무접촉 결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8 10:32
북한은 18일 “인천아시안게임 참가 문제를 논의한 남북 실무접촉이 결렬된 것은 청와대의 지령을 받고 돌변한 남한의 부당한 태도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대회 참가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전날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실무접촉 소식을 전하며 ”남측의 부당한 태도와 도발 행위로 아무 합의도 이루지 못했으며 다음번 회담 날짜도 정하지 못한 채 결렬됐다”고 보도했다.



또 “우리측은 인천에서 진행되는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선수단과 함께 응원단을 파견하기로 한데 대해 다시금 밝히고 선수단과 응원단의 규모, 비행기와 육로에 의한 내왕 경로와 필요한 운수수단, 경기진행과 응원활동, 신변안전문제와 통신보장 및 우리 기자들의 취재활동 등과 관련해 합리적인 제안들을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중앙통신은 북측이 실무 접촉 오전 회의에서 북측 선수단과 응원단의 규모, 이동 경로, 교통 수단, 경기 진행, 응원, 신변 안전, 통신 보장, 언론 취재 등에 관해 ‘합리적인 제안’을 했다며 “오전 회담에서 우리 측 안에 호응하던 남측이 오후에는 청와대의 지령을 받고 완전히 돌변해 도전적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남측은 지령을 받느라고 오후 2시로 예견된 오후 회담을 2시간 15분이나 지연시켰으며 뒤늦게 회담탁자에 나와서는 오전에 한 말을 모두 뒤집으면서 ‘국제관례’니‘대표단 규모가 너무 크다'느니 하고 트집을 걸었다”며 “‘남쪽정서’니 ‘신변안전보장이 어렵다’느니 하면서 응원단의 규모와 국기의 규격까지 걸고들다 못해 공화국기는 물론 ‘한반도기(통일기)’도 큰 것은 안 된다고 도전해 나섰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은 “우리 측은 남측의 그런 태도가 실무 회담을 결렬시키고 우리의 경기 대회 참가를 가로막기 위한 고의적인 행위라는 데 대해 추궁하고 남측이 계속 도전적으로 나온다면 우리의 경기 대회 참가를 근본적으로 재검토할 것이라는 것과 경기 대회 참가 문제는 전적으로 남측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는 것을 천명했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이번 실무접촉에서 인천아시안게임에 선수단과 응원단을 350명씩 보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들의 남한 체류 비용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채 ‘편의 제공’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우리측 회담 관계자는 “단일팀 구성과 공동입장, 공동응원에 대한 제안은 없었으며 우리 측은 ‘국제 관례와 규정’을 강조하며 구체적인 문제는 협의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