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TBC ‘연예특종’ 1977년 미스코리아 진 김성희의 근황 공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8 10:12
[사진 JTBC 제공]




 

JTBC ‘연예특종’이 1977년 미스코리아 진 김성희의 근황을 공개한다.



18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되는 JTBC ‘연예특종’의 코너 ‘박수홍의 연예홍신소’에서는 미스코리아 대회에 대한 추억을 되짚어 본다.



1960년대부터 6년 동안 미스코리아 행사에 참가하며 기획과 진행을 맡았던 정홍택 기자는 ‘진·선·미’ 라는 명칭을 만든 사연과 ‘파란색 수영복’의 탄생 비화를 공개한다.



그리고 1977년 미스코리아 진 김성희의 근황도 전한다. 김성희는 17세에 출전해 미스코리아 사상 최연소 당선 기록을 세웠다. 그는 미스 유니버스대회에서 ‘민속의상상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어 김성희를 미스코리아로 만든 마샬뷰티살롱 하종순 원장을 만나 김성희를 처음 만난 순간과 김성희가 미스코리아로 데뷔하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또 현재 사업가 남편과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거주하며 세 아이의 엄마로 살아가고 있는 김성희의 최근 근황 모습도 공개할 예정이다.



JTBC ‘연예특종’은 18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