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월호 참사 위로하려 … 안산서 배구 KOVO컵

중앙일보 2014.07.18 00:25 종합 25면 지면보기
2014 안산·우리카드컵 프로배구 대회가 19일부터 27일까지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다. 대회 첫 날인 19일 2013-2014시즌 남자부 챔피언 삼성화재와 준우승팀 현대캐피탈(오후 2시), 여자부 우승팀 GS칼텍스와 준우승팀 IBK기업은행(오후 4시)이 만난다. 남자 7개 팀과 여자 6개 팀은 각각 A·B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펼치고 각 조 1·2위가 4강 토너먼트를 치른다. 결승전은 27일(여자부 오후 1시, 남자부 오후 3시) 열린다. 2014-2015 정규시즌을 앞두고 열리는 이번 컵대회는 외국인 선수 없이 국내 선수들로만 치러진다. 한국배구연맹(KOVO)는 “세월호 참사로 실의에 빠진 안산 시민에게 프로배구가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