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곤충 '갈색거저리' 쿠키·빵 원료 된다

중앙일보 2014.07.17 00:40 종합 18면 지면보기



식약처 독성·안전성 평가 통과
"단백질·지방 80% … 미래 식량"



























국내에서도 곤충이 정부의 과학적 조사를 거쳐 식품 원료로 공식 인정받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딱정벌레’ 계통의 갈색거저리 유충이 식품 원료가 될 수 있는지 검토한 결과 가능한 것으로 인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독성평가 등 과학적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곤충이 식품 원료로 인정된 것은 처음이다.



 한국인이 예로부터 먹어 온 메뚜기·번데기·백강잠(누에가 흰가루병에 걸려 죽은 것)도 식약처가 인정한 식품 원료지만, 과학적 평가가 아니라 오랜 기간 섭취한 경험을 통해 안전성을 인정받은 경우다. 식약처는 농촌진흥청이 수행한 갈색거저리 유충의 독성평가와 ▶곤충의 특성 ▶식품 원료로 제조하는 방법 ▶안전성 ▶외국에서의 사용 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또 혐오감이나 맛에 대해서는 소비자단체 의견을 들어 반영했다.







 갈색거저리 유충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섭취되는 딱정벌레목의 거저리과 곤충이다. 식약처 강윤숙 신소재식품과장은 “단백질과 지방 함량이 구성성분의 80% 이상으로 풍부해 동물성 단백질을 대체하는 식품 원료로서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세척·살균·동결 건조 과정을 거쳐 분말로 만들면 쿠키·빵·수프·선식가루 등 다양한 조리법으로 활용할 수 있다. 유엔 농업식량기구(FAO)도 곤충을 미래 식량 자원으로 주목하고 있다. FAO는 지난해 보고서에서 곤충은 소나 돼지처럼 환경오염을 유발하지 않으면서 인류에게 단백질을 공급하는 훌륭한 식품 자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종=박현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