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시카 눈물, "친동생 2주 만에 만났더니…" 울컥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8:00


‘제시카 눈물’.



소녀시대 제시카가 눈물을 흘렸다. 친동생 크리스탈을 오랜만에 만나자 애틋한 마음에 울컥했다.



15일 온스타일 ‘제시카&크리스탈’에서는 남산을 찾은 제시카·크리스탈 자매의 모습이 방송됐다. 남산으로 향하기 전 두 사람은 반갑게 포옹하며 “우리 오랜만이다”며 기뻐했다.



제시카는 “크리스탈과 2주 만에 만났는데 눈물이 났다”고 고백하며, 또 눈물을 흘릴 듯한 표정을 지었다. 크리스탈도 “힘들 때는 털어놓을 사람이 없다. 언니가 집에 있으면 자연스럽게 얘기하며 푸는데 몇 주 동안 그럴 사람 없었다”고 전했다.



제시카는 크리스탈과 오랜만에 만났던 순간을 회상하며 “뭔가 마음에 쌓인 게 있었던 것 같다. 마음이 답답한데 크리스털과만 나니까 풀리는 느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제시카는 “크리스탈이 최근 f(x) 컴백으로 음악방송 하느라 잠을 못 자기에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크리스탈은 “하루에 많아야 3시간 잔다. 밤새고 간 적도 있다”라고 말해 안타깝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