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망가면 죽어…남편 찾아가 폭로하겠다" 협박…기업형 성매매 조폭 덜미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7:36
“도망가면 죽인다…결혼식 때 남편 찾아가 폭로하겠다”



천호동 ‘텍사스촌’에서 불법 영업을 해온 조직폭력배 일당이 붙잡혔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여종업원을 감금, 협박하고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성남 ‘신종합시장파’ 행동대장 이모(44)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이씨의 부인인 자금관리책 김모(44·여)씨와 행동대원 김모(35)씨 등 1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2009년 3월부터 6월까지 서울 강동구 천호동 ‘텍사스촌’에서 성매매업소 3곳을 운영하면서 여성 10~20명을 고용해 약 10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업소를 운영하는 행동대장 이씨는 경기도 성남 일대의 유흥업소에서 성매매 여성을 모집했다. 여성들은 “쉽게 돈을 벌 수 있고 언제든지 그만 둘 수 있다”는 말에 1년 단위로 선불금 1000~3000만원을 받고 계약했다.



하지만 하루에 남성손님 5명을 채우지 못하거나 몸이 아파 일을 쉬면 계약기간은 자동으로 연장됐다. 계약기간을 채우지 못하면 선불금의 3배 이상을 갚아야 한다는 등 부당한 계약도 강요받았다.



성매매 여성들은 “도망가면 끝까지 찾아내 죽여버린다”,“결혼식 때 남편을 찾아가 폭로하겠다”는 등의 협박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 등은 또 성매매 여성이 몸이 아프다고 하면 병원에 데려가는 대신 ‘주사이모’라 불리는 무면허 의료업자 전모(57·여·구속)씨를 불러 영양제와 항생제 주사를 맞힌 뒤 일을 계속하도록 시켰다. 전씨는 피해자들로부터 일반 병원비보다 비싼 진료비를 받아 챙겼다.

이밖에 이씨와 행동대원 김씨는 2009년 4월부터 3월까지 성매매 여성과 유흥업소 종사자 44명을 상대로 연 221%의 이율로 95회에 걸쳐 3억5000만원을 빌려준 것으로 밝혀졌다.



이씨는 또 성매매 수익으로 필리핀에 서버를 둔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는 등 돈이 되는 사업이면 가리지 않고 사업을 확장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또 차명으로 아파트와 전원주택을 사들이고 고급 외제차 12대를 바꿔 타고 다니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즐겨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17억원에 이르는 이씨의 차명재산에 대해 법원에 기소전몰수보전(처분금지 조치)을 신청하는 한편 수사결과를 국세청에 통보, 탈세액을 추징토록했다.



경찰은 자금추적수사를 통해 확인한 피의자의 범죄수익 자료를 국세청에 통보해 탈루세액을 추징하는 한편 기업형 조폭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