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유미 "내 롤모델은 하지원…" 이유 들어보니 '깜짝'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6:06




















‘정유미’ ‘연우진’ ‘터널3d’.





배우 정유미가 영화 ‘터널3d’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16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점에서 영화 ‘터널3D’(감독 박규택)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정유미는 “호러물 롤모델은 하지원 선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하지원 선배는 다양한 장르에서 모든 연기를 뛰어나게 하신다”며 “한때 ‘호러퀸’ 아니셨나. 그래서 ‘터널3d’를 출연하게 되며 가장 먼저 떠오른 것은 하지원 선배였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정유미는 “실제로 촬영장이 ‘터널’이라 들어가면 밖으로 나오기까지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 진짜 갇혀서 촬영한 것 같다”며 “화장실을 오가는 것도 힘들고 공기가 탁해 머리도 아프고 고생 좀 했다”고 촬영 당시 뒷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터널3d’는 터널에 갇힌 5명의 친구가 사라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공포영화로 국내 최초로 풀 3D로 촬영됐으며 다음달 13일 계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유미’ ‘연우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