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우진, 정유미한테 관심 있니? "소주잔 기울이며…멜로 찍고 싶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6:03
[사진 ‘터널3D’ 스틸컷]




‘정유미’‘연우진’.



배우 연우진(30)이 정유미(30)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1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터널 3D’(감독 박규택) 제작보고회에 연우진과 정유미가 참석했다.



이날 연우진은 “정유미 씨는 아우라를 겉으로 분출하지 않아도 따뜻한 사람, 큰 바위 같은 사람이다. 좋은 사람과 함께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마음 씀씀이가 좋다”고 말했다. 이어 “소주잔을 기울일 때 좋은 술을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이다. 그와 많은 만남을 갖지 않았지만, 쉽게 영화와 연기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동갑이라는 것도 좋게 작용했던 것 같다. 언젠간 정유미와 멜로물을 찍고 싶다”고 말했다.



정유미 역시 “연우진 씨와 같이 찍는 분량이 많지 않았지만 영화의 흐름을 잡아주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터널 3D’는 3D 촬영 방식을 도입하며 시각 청각 촉각 등 오감을 자극하는 공포 영화다. 다음달 13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유미’‘연우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