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역버스 입석 금지, 앞으로 어떻게 될까…"2층 버스면 해결될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1:27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광역버스 입석 금지’.



광역버스 입석 금지 제도가 16일부터 전면 시행됐다.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를 오가는 차량은 승객이 모두 좌석에 앉아 안전벨트를 매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경기도와 인천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들이 관행적으로 승객들의 입석 탑승을 허용함에 따른 안전성 문제가 대두돼 이 같은 광역버스 좌석제가 실시되게 됐다.



입석 승객이 적발될 경우 사업일부정지 10일, 2차 적발시에는 20일, 3차 적발시에는 30일의 사업일부정지 조치가 내려지고, 과징금 60만원이 부과된다. 운수종사자도 과태료 10만 원을 부과받고, 1년간 3번의 과태료 처분 이후에는 운전자격도 취소된다.



정부는 이로 인한 출퇴근길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서울 방면 158대를 포함해 수도권을 오가는 노선에 직행버스 188대를 새로 투입하기로 했다. 또한, 내년부터 2층 버스 20여 대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그러나 증차로 인해 교통체증이 오히려 더 심각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또한 학생들이 방학이 끝나는 8월 말부터 버스 사용 인원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광역버스 입석 금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