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루시' 최민식, 스칼렛 요한슨에 호통 연기…놀란 얼굴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1:03
‘루시 최민식’ ‘루시’ ‘루시 예고편’. [사진 ‘루시’ 예고 영상 캡처]






‘루시 최민식’ ‘루시’ ‘루시 예고편’.





영화 ‘루시’의 예고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배우 최민식의 연기가 화제다.



14일 ‘루시’ 제작사는 공식 유투브 채널을 통해 최민식과 스칼렛 요한슨이 대면하는 장면이 담긴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최민식은 한국어 대사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최민식은 이번 영화에서 루시(스칼렛 요한슨 분)를 이용하고 괴롭히는 조직 보스 ‘미스터 장(Mr. Jang)’을 연기했다.



예고 영상에서 최민식은 자신에게 붙잡힌 루시에게 “가방 안에 뭐가 들었는지 물어봐”라며 “빨리 가방 열라고 해” 등 한국어로 호통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루시’는 마약 조직에서 운반책으로 이용당하던 루시가 약물을 투여 받고 초능력을 갖게 되면서 벌어지는 액션 스릴러 장르의 할리우드 영화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흥행 감독 뤽 베송이 메가폰을 잡은 액션 영화로 최민식은 이 작품을 통해 스칼렛 요한슨과 호흡을 맞췄다. 영화는 9월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루시 최민식’ ‘루시’ ‘루시 예고편’. [사진 ‘루시’ 예고 영상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