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스코리아 진 김서연, 특기는 피아노…장래 희망은 ‘뉴스 앵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0:47
[사진 2014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캡처]


 

‘미스코리아 진 김서연’.



2014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김서연(22·이화여대 경영학)이 진에 당선됐다.



1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4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김서연이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되는 영예를 안았다.



김서연은 172.8cm-52.4kg에 33-24-35인치의 신체조건을 자랑한다. 특기와 취미는 피아노와 바이올린 연주이며, 장래희망은 뉴스앵커다.



이날 김서연은 “머리 위 왕관의 무게가 느껴진다”며 “이 자리는 내 노력만으로 이룬 자리가 아니다. 조직위원회 분들이 애써주신 것에 감사한다. 또 응원과 격려를 해준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감사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미스코리아 진 김서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