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10:17
[사진 중앙포토]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자진 사퇴했다.



정 후보자는 ‘사퇴 입장’이라는 발표문을 통해 “저는 오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후보자 직을 사퇴한다”며 “그간 공직후보자로서 국민 여러분께 희망을 드리지 못하고 마음을 어지럽혀 드렸다. 용서를 빈다”고 말했다.



이어 “다 설명 드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습니다만 그냥 물러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그간의 성원과 격려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해달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재요청이 국회에서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5일 전체회의에서 정성근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다시 논의했으나 여야 간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채 정회했다가 이날 자정을 그냥 넘겨 자동 유회됐다.



교문위는 박 대통령이 송부 시한으로 정한 자정까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했고, 정 후보자의 보고서 송부는 자동으로 무산됐다.



재요청에도 불구하고 국회가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음에 따라 박 대통령은 인사청문회법 제6조에 따라 정성근, 정종섭 두 장관 후보자를 정식으로 임명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확보하게 됐다.



하지만 정성근 후보자가 자진사퇴 함에 따라 야당이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김명수, 정성근, 정종섭 장관 후보자 가운데 정종섭 후보자만이 대통령 임명이 강행될 지 주목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