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총장 '1700만원 검사' 수사 지시…대가성 여부 조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09:58
[앵커]



김형식 서울시의원의 살인교사 의혹 사건 소식입니다. 피살된 강서구 재력가 송모 씨가 현직 검사에게 건넨 돈의 액수를 두고 검찰이 사실과 다르게 말해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살해된 재력가 송모 씨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현직 검사에게 건네진 돈은 1,700여만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송 씨의 장부에 2005년부터 10차례에 걸쳐 A검사에게 1,780만 원을 줬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는 겁니다.



당초 검찰은 검사가 받은 돈이 300만 원이라고 밝혔지만, 1,000만 원 이상이라는 경찰의 발표로 논란이 커지자 다시 장부를 확인한 뒤 금액을 수정했습니다.



검찰은 송 씨의 가족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제출된 장부 일부가 훼손된 것을 뒤늦게 확인하는 바람에 금액에 차이가 생겼다고 밝혔습니다.



김진태 검찰총장은 A검사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대검찰청에 수사를 지시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A검사를 소환해 돈을 받았는지와 대가성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송 씨의 장부에는 검사뿐 아니라 유력 정관계 인사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검찰 수사에 따라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