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충제 교사 논란, 제자 얼굴에다 대고 살충제를…"이게 사랑의 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6 09:45




 

‘살충제 교사 논란’.



한 고등학교 교사가 제자의 얼굴에 살충제를 뿌리는 체벌을 한 것이 드러났다.



15일 한 온라인커뮤니티 게시판에는 11일 오후 8시께 인천시 남동구 고교 2학년 교실에서 담임교사인 A씨(52)가 제자인 B군(17)의 얼굴에 살충제를 뿌렸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야간자율학습 도중 친구들과 게임을 하다 진 벌칙으로 담임선생님이 오는지 망을 보던 B군은 A씨에게 적발됐다.



B군은 “선생님이 다가와 ‘너 왜 나와서 공부해. 에어컨도 틀어줬는데'라고 소리쳤다. ‘졸려서 나왔다’고 하니 교실로 들어오라고 한 뒤 안경을 벗으라고 했다. 그러고는 에프킬라를 뿌렸다. 가까운 곳에서 에프킬라를 뿌려 제 눈에 많은 양의 에프킬라가 들어갔다”고 적었다.



이어 “저는 괴로워서 고개를 돌렸지만 다시 머리를 잡고 뿌렸다. 복도에서 너무 괴로워서 눈을 잡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B군은 담임이 “괜찮을 것이다. 화장실에 가서 빨리 씻으라”고 했지만 “빛이 뿌옇게 보이고 이상했다. 비인간적인 행위이고 나를 바퀴벌레 취급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살충제를 고의로 눈에 뿌렸을 경우 심하면 실명 할 수도 있다.



학교 관계자는 “물의를 일으킨 선생님에 대해 학교차원의 조치를 취하려 한다”면서 “피해자 학생과 교사는 원만하게 합의하려 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살충제 교사 논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