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당 "오만·독선"

중앙일보 2014.07.16 01:38 종합 3면 지면보기
“국민과 국회를 모독하는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이 확인됐다.”


'정성근·정종섭 강행'에 반발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뜻을 밝히자 새정치민주연합은 반발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공개적으로 거짓말하는 후보를 임명한다는 것은 공약을 아무렇지 않게 파기한 정권이 이제 거짓말을 즐기는 정권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는 “새누리당 전당대회에서 친박세력이 몰락하면서 이제부터 국민까지 완전히 무시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가세했다.



 이날 인사 발표가 박 대통령과 김무성 대표와의 오찬 직후 나온 걸 지적하며 김 대표에 대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문병호 의원은 “대통령이 여당을 향해 ‘너희들은 입 닫고 조용히 하라’는 메시지를 보냈다”며 “여당의 새 지도부도 대통령의 오만에 대해 무조건 옹호하고 나설 상황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새정치연합은 두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전행정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종섭 안행부 장관 후보는 도덕적 하자가 있고 안전행정에 대한 경험이 없는 문외한”이라며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정성근 후보자에 대해선 반대가 더 강경했다.



 국회 교문위는 청와대 결정에 대한 성토장이 됐다. 유기홍 의원은 “국회를 무시한 처사지만 차라리 여야가 동의해 ‘부적격’ 의견을 모아 보내자”고 제안했다. 박홍근 의원도 “김명수를 지명 철회했으니 정 후보를 살려 달라고 한다”며 “장관이 저잣거리의 흥정 대상이냐”고 따졌다.



강태화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