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정지원 신청 여부가 대입 당락을 좌우할 수 있다

중앙일보 2014.07.16 01:12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우리나라와 달리 미국은 장학금(Merit-Based Scholarship)과 재정지원(Financial Aid)을 구분해 학생들에게 학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미국 대학 장학금 가이드

비용 부담 걱정에 미국 유학을 지레 포기하는 학생이 적지 않다. 미국 명문 사립대의 경우 연간 학비, 기숙사비 등을 포함하면 최소 4만 달러에서 최대 7만 달러 정도의 비용이 든다. 하지만 상당수 미국 명문대는 우수한 외국인 지원자 유치를 위해 다양한 장학금 프로그램과 재정지원 제도를 마련해놓고 있다. 이를 잘 활용하면 국내 대학 학비 정도로 미국 명문 대학의 우수한 교육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하지만 재정지원과 관련된 허위 정보가 많아 지원 전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이혜진 객원기자





미국 대학의 장학금 수혜자 선정 기준은 성적, 리더십, 봉사활동, 특정 전공 분야 특기자 등 대부분 비슷하다. 하지만 장학금을 신청할 수 있는 지원자의 요건이나 신청 방법은 대학마다 다르다. 장학금 수혜자에게 학비 지원은 물론 해외연수, 인턴십 등 다양한 교육적 기회까지 제공하는 대학도 있다.



 장학금 혜택을 받고 싶은 지원자라면 대부분 입학지원서와 함께 별도의 장학금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대학엔 합격했지만 장학금 혜택은 받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염두에 둔다. 대학마다 다채로운 장학금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므로 원하는 장학금의 특성과 대학의 인재상에 맞게 신청서를 작성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신청서 작성 전 대학의 장학생 선발 방식, 장학금의 성격, 장학금 재단 또는 장학금 펀드 조성 목적 등을 미리 조사해 두는 게 좋다. Real SAT 어학원의 권순후 대표는 “유학원과 연계된 하위권 대학들 중엔 의도적으로 외국인 유학생의 학비를 부풀린 뒤 장학금을 지급해 학비 절감 혜택을 볼 수 있다고 강조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이런 대학들은 일반적으로 교육의 질이 매우 떨어지므로 대학 지원 시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재정지원은 장학금과 달리 대학에 합격할 실력을 갖춘 학생에게 필요한 만큼의 재정적인 지원을 해주는 제도다. 재정지원은 미 연방정부에서 지급하는 장학금(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이하 FAFSA)과 대학마다 자체적으로 지원자들에게 제공하는 지원(Institutional Financial Aid)으로 나뉜다. FAFSA는 영주권·시민권을 가진 지원자에게만 해당되므로 외국인 지원자는 칼리지보드의 CSS 프로파일(College Scholarship Service Profile)을 통해 대학마다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재정지원만 신청 가능하다.



 재정지원은 보통 장학금(Merit-Based Scholarship) 또는 보조금(Grant)과 학자금 대출(Institutional Loan), 교내 아르바이트로 통합된 ‘패키지’ 형태로 지급된다. 재정지원은 학비를 감당하기 어려운 지원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하지만 대학 정책에 따라 재정지원이 합격에 영향을 미치기도해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 일부 미국 명문 대학은 Need-Blind(재정지원 신청이 당락에 영향을 미치지 않음)제도를 채택하지만 외국인 지원자에게 이를 적용하는 대학은 MIT, 하버드, 예일, 프린스턴, 다트머스, 코넬, 애머스트 등 7개 대학에 불과하다.



 Need-Blind 대학이 아닐 경우 재정지원 신청 시 합격 확률이 크게 떨어지므로 재정지원을 신청할 대학과 안 할 대학을 잘 선정해야 한다. Need-Aware(재정지원 신청이 합격 여부에 영향을 미침)제도를 채택하는 대학에 지원하는 경우 우수한 성적과 특별활동 기록이 필요하다.



 Need-Blind인 일부 대학에선 합격 통보를 받은 후에도 재정지원 신청이 가능하지만 이들을 제외한 다른 대학에 지원할 경우엔 입학 지원과 재정지원 신청을 함께 진행해야 한다. 대학 재학 기간 중엔 재정지원 신청을 받지 않으므로 재정적 도움이 필요한 학생이라면 지원 시 반드시 신청해야 한다(재학 도중 영주권이 나온 경우는 제외).



 재정지원 신청 시 가장 중요한 건 신청서 작성이다. 대부분의 대학은 칼리지보드의 CSS 프로파일을 따르나 자체 제작한 서식에 따라 작성한 신청서를 요구하는 대학도 있다. CSS 프로파일의 경우 지원자의 상황에 따라 질문이 모두 다르고 대학 지원서보다 복잡하므로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게 좋다.





다음달 9일 경영전략대회



(사)세계를꿈꾸는사람들이 주최하는 경영전략대회 Business Black Box가 다음달 9일부터 1박 2일 동안 경기도 가평군 교원비전센터에서 열린다. 대회는 특정 기업을 정해 기업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는 행사다. 올해는 BMW MINI가 주제 기업으로 선정됐다. 미국 와튼 스쿨의 한인 재학생 30명이 멘토로 참여해 참가자들의 전략 수립과 토론·발표를 돕는다. 만 16세~19세 이하 국내외 고교생(졸업생 포함)이면 참가할 수 있다. 신청은 www.bizblackbox.org에서 하면 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