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금저축 세액공제 2배까지 확대 추진

중앙일보 2014.07.16 00:11 경제 4면 지면보기
연금저축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세액공제 한도를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금융위원회는 15일 “노후대비 자산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연금저축 가입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방안을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연금저축 가입자가 받을 수 있는 세제 혜택은 400만원 한도의 세액공제(12%)다. 지난해까지는 400만원까지 소득공제해주던 것을 세법개정을 통해 올해부터는 정률의 세액공제로 바꿨다. 이에 따라 과세표준이 1200만원을 넘는 직장인들은 같은 금액을 연금저축에 넣더라도 연말정산을 통해 돌려받는 세금이 준다.



 금융위가 추진하는 방안은 세액공제의 한도를 늘려 가입자의 혜택을 늘리자는 것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한도를 현재의 두 배인 800만원까지 확대하는 안을 기재부에 제시한 상태”라면서 “다만 세제당국의 입장도 있어 더 협의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연금저축 혜택 강화 방안은 내년부터 적용될 세법개정안에 반영될 예정이다. 세액공제 한도가 600만원선으로 조정될 경우 돌려받는 세금은 현재 최대 48만원에서 72만원으로 늘게 된다.



 금융위는 연금저축 가입률이 낮은 저소득층과 은퇴를 앞둔 베이비부머 세대를 위한 지원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조민근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