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진배의 탐사 플러스' 성폭력 피해자들의 안타까운 현실 집중 조명

온라인 중앙일보 2014.07.11 15:40




JTBC ‘전진배의 탐사 플러스’가 성폭력의 그늘 속에 숨은 불편한 진실을 파헤친다.



한 지붕 아래 단란했던 어머니와 5남매. 비극은 어머니가 재혼하면서 시작됐다. 의붓아버지가 여러 해에 걸쳐 5남매 중 두 딸을 성추행한 것이다. 가족의 ‘아슬아슬한 평화’는 결국 산산이 깨졌다. 견디다 못한 둘째 딸이 엄마에게 새 아버지의 추행 사실을 털어놓았다.



지난해 성폭력 피해자 상담소를 찾은 이의 25%가 지인에게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절반 정도는 아버지를 포함한 친족이 가해자다.



정부가 ‘4대 악 근절’이라는 기치 아래 성폭력 범죄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성범죄는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무엇보다 안타까운 건 피해자들에게 ‘성폭력 피해자’라는 주홍글씨가 새겨진다는 것이다. 숱한 피해자들이 따가운 시선과 함께 남은 인생을 힘겹게 살아가고 있다.



JTBC ‘전진배의 탐사플러스’는 13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