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이 저금리로 자금 융통할 수 있는 '온라인대출장터' 출시

중앙일보 2014.07.10 01:37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의 사회적 요구 등을 반영한 보증 정책을 선보이고 있다.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서근우·사진)이 한국표준협회 주관 ‘2014 한국서비스대상’ 금융서비스 부문에서 종합대상을 차지했다. 공공기관으로는 처음으로 2년 연속 수상했다.



 신용보증기금은 1976년 신용보증기금법에 의하여 설립됐다. 이후 1998년 IMF 외환위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제 위기 속에서도 국가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신용보증기금은 신용보증 및 신용보험, 경영 컨설팅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의 자금융통을 지원하고 연쇄 도산을 방지해 왔다.



 신용보증기금은 중소기업 지원서비스도 대폭 개선하고 있다. 중소기업을 둘러싼 대내외 경제상황과 사회적 요구를 기반으로 보증정책을 수립하고 보증 신상품을 개발해 왔다. 또 지식재산보증 등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 기업에 대한 보증지원 강화에도 나섰다. 사회적기업·여성기업·청년창업기업·일자리창출기업 등에 대한 보증도 확대 운영하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 각각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신용카드 기능을 갖춘 기업행복카드보증, 매출채권 보험과 신용보증기능을 연계한 일석e조보험 등은 고객으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신용보증기금은 고객 중심의 금융 서비스 제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기존의 금리결정 방식을 탈피해 중소기업이 보다 낮은 대출금리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온라인대출장터’를 출시했다. 또 예상 대출금리를 제공해 중소기업의 금리 협상력을 높여주는 ‘금리캐스터 서비스’ 등은 신용보증기금의 대표 프로그램 중 하나다. 이외에도 신용보증기금은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SP)에 참여하고 있다. 베트남·캄보디아·카자흐스탄 등에 신용보증제도와 기업 신용평가방법의 노하우를 전수하 고 있다.



김만화 객원기자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