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영애, 한국서 조산한 대만 산모에게 병원비 1억

중앙일보 2014.07.02 00:21 종합 21면 지면보기
배우 이영애(43·사진)가 한국 방문 중 조산을 한 대만 국적의 산모와 아기를 위해 병원비 1억원을 내놓았다. 이 소식은 지난달 30일 대만의 주요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대만 부부는 지난 2월 말 관광차 한국을 찾았다. 그런데 임신 7개월인 부인이 호텔 화장실에서 미끄러지면서 조산을 했다. 아이는 몸무게가 1㎏이 채 되지 않는 미숙아로 태어났다. 담도폐쇄증 등으로 정상적인 호흡이 불가능해 국내 대학병원에서 2차례 수술을 받아야 했다.



 당시 이 소식을 대만 지인으로부터 전해들은 이영애가 직접 수술비와 입원비를 대기로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산모와 아기가 입원한 인천의 국제성모병원도 이영애가 직접 소개한 곳이다. 아기는 몸무게 3.8㎏으로 건강을 회복해 지난달 30일 대만의 집으로 돌아갔다. 하루 전인 29일에는 이영애가 병원을 방문해 이들 부부와 아기를 만나기도 했다. 이영애는 2003년 방송된 드라마 ‘대장금’으로 대만 등 중화권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다.



위문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