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T "원주 한솔뮤지엄은 환상적 공간"

중앙일보 2014.07.02 00:01 경제 4면 지면보기
한솔뮤지엄 ‘산(SAN)’이 최근 영국 파이낸셜타임즈의 호평을 받았다. 세계적 건축가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이 미술관은 미술전시와 건축·예술·자연이 함께 하는 복합 문화공간으로 지난해 5월 강원도 원주에서 개관한 이후 11만명이 방문했다. [사진 한솔그룹]


“예술과 자연, 건축이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가 이례적으로 한솔뮤지엄 산(SAN)을 비중있게 소개하며 극찬했다. FT는 지난 28일자 주말판에서 건축미술 전문기자인 캐롤라인 루의 ‘산’ 현장취재를 집중 보도했다. 산은 한솔이 지난해 5월 강원도 원주에서 문을 연 미술관이다.



FT는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설계, 미술관을 둘러싸고 있는 자연환경, 한솔이 전시하고 있는 종이 예술품, 한국 근현대를 대표하는 미술작품 등을 “환상적”이라고 평가했다.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최근 한국 사회에서의 화두가 힐링(healing)”이라며 “산 뮤지엄에서 자연과 예술을 즐기는 동안 정신적·육체적으로 치유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도 “어릴 적부터 아버지인 고(故)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가 수집한 예술 작품을 접하며 자라 예술적 소양을 키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뮤지엄 산 관계자는 “세계에 자랑할 만한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명소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운영과 전시내용을 지속적으로 보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