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중계, 10승 도전 '먹구름'…7이닝 3실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8 13:28
류현진 중계 [사진 = 중앙일보 포토 DB]




‘류현진 중계’.



류현진(27·LA 다저스)이 10승 달성에 먹구름이 꼈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실점 9피안타(1피홈런) 1볼넷 7탈삼진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101개(스트라이크 69개)였고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3.13으로 상승했다.





류현진은 팀이 1-3으로 뒤진 7회말 공격에서 클린트 로빈슨과 교체됐다. 경기가 이대로 끝나면 류현진은 시즌 4패(9승)째를 기록하게 된다.



다저스는 2회말 선취점을 올렸다. A.J. 엘리스가 볼넷, 미겔 로하스가 내야 안타로 출루해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류현진이 삼진에 그쳤지만 디 고든이 우익수 방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다저스가 1-0으로 앞서갔다.



4회초 류현진은 선두타자 자니 페랄타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이어 타석에 선 야디어 몰리나에게 1점 홈런을 맞아 동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5회초 상대 선발 마르티네스에게 또 안타를 맞았다. 이어 카펜터가 희생번트를 시도했지만 1루수가 볼을 잡아 2루에 송구, 선행주자를 아웃시켰다. 또 1사 1루에서 류현진은 홀리데이에게 안타를 맞았다. 아담스를 삼구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자니 페랄타에게 2타점 2루타를 내줘 1-3 역전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7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 카펜터를 좌익수 플라이로 아웃시킨 뒤 홀리데이를 우익수 플라이, 아담스를 1루 땅볼로 처리했다. 류현진이 7회초 던진 공은 단 6개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류현진 중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