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 병장, 해골·말라깽이 별명 부르는 데 불만"

중앙일보 2014.06.28 02:30 종합 3면 지면보기
강원도 고성 22사단에서 총기 난사 사고를 벌인 임모 병장에 대한 조사가 27일부터 강릉국군병원에서 본격적으로 착수됐다.


군사전문 로펌 변호사 5명 선임
김관진 장관, 따돌림 발언 사과
유가족 측 "장례절차 정상 진행"

 특히 이날부터 임 병장 측이 선임한 변호사들이 입회하게 됐기 때문에 군 당국은 그동안 사건에 대해 ‘기억나지 않는다’며 진술을 기피했던 임 병장이 입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 병장 측은 군사사건 전문으로 알려진 A법무법인에 이 사건을 맡겼다. 이 법무법인에는 육군 군사법원장 등을 역임한 B변호사를 비롯해 군 법무관 출신 변호사 6명이 있다.



 A법무법인 관계자는 27일 통화에서 “25일 오전 임 병장의 아버지와 친척분들이 찾아와 변호를 맡아 달라고 했다”며 “부모 입장에서 사형이라도 면하게 했으면 하는 심정 아니겠느냐. 사회적 여론 등을 감안해 고심했지만 결국 맡기로 했다. 변호사는 5명이 투입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과 유사한 2005년 김 일병 총기난사 사건 재판에 참여한 인사도 포함돼 있다. 이 중 변호사 2명이 이날 병원으로 이동해 임 병장과 접촉했다.



 이에 대해 육군 측은 “군 사건에서 변호사가 5명이나 투입되는 것은 대단히 이례적”이라며 “임 병장의 법적 책임을 최소화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치열한 법적 공방이 벌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임 병장은 자신을 ‘해골’ ‘말라깽이’ 등의 별명으로 부르는 데 대해 불만을 품고 있었으며 사고 당일 근무일지에서 이와 관련된 메모를 발견하고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25일 국회에서 GOP(일반전초) 총기 난사 사고의 원인으로 집단 따돌림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대국민 성명을 발표하고 사과했다. 백승주 국방부 차관이 대신 읽은 사과문에서 김 장관은 “본의 아니게 집단 따돌림이 사고의 동기가 된 것처럼 오해를 야기해 유가족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희생자들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의 발언에 항의하며 26일부터 장례 절차를 중단해왔던 유가족들은 사과문 발표 후 “장례 절차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장례식은 28일 오전 8시 국군수도병원 연병장에서 육군 제22보병사단장으로 진행된다.



유성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