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브라질] 안정환 해설 화제…"공 맞아도 안죽어" "왜 이리 늦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7 15:09
‘안정환 해설’. [사진 MBC 화면 캡처]






‘안정환 해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16강 진출 실패에 대해 안정환과 송종국 MBC 해설위원이 따끔한 쓴소리를 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상파울루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한명이 퇴장당한 벨기에에 0-1로 패했다. 한국은 1무 2패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김성주 캐스터와 함께 중계를 맡은 안정환 해설위원은 선수들의 패스가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자 “어차피 패스할 건데 템포가 왜 이리 늦냐. 패스타이밍이 너무 늦다. 실력이 있어야 정신력도 있는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실력으로 졌다”라며 거침없는 쓴소리를 내뱉었다.



후반전에도 경기가 풀리지 않자 “흐름을 끊지 않는 심판이니, 심판 얼굴을 쳐다보지 마라”고 지적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우리 선수들이 젊기 때문에 2018 월드컵을 기대할 수 있다”며 “축구는 오늘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고 격려의 말 또한 아끼지 않았다.



송종국 역시 전반 37분 프리킥 상황에서 날아오는 공에 몸을 피하는 선수들에게 “이용 선수 몸 돌리지 마라. 공 맞아도 안 죽는다”며 안타까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정환 해설’. [사진 M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