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브라질] 김승규 '선방'…FIFA, 라이브문자중계 '굿세이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7 11:09
‘김승규’. [사진 MBC 화면 캡처]






‘김승규’.



한국 축구 대표팀 골키퍼 김승규(24·울산)가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패하고 눈물을 흘렸다.



한국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데 상파울루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벨기에에 0-1로 패했다.



경기는 비록 패했지만 차세대 골키퍼 김승규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 경기는 김승규의 월드컵 데뷔전이었다. 김승규는 1실점 했지만 수차례 선방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후반에도 김승규의 선방은 계속됐다. 후반 14분 김승규는 드리스 메르텐스(나폴리)가 왼쪽에서 쏘아올린 슈팅을 몸을 던지며 막아냈다. FIFA 홈페이지는 라이브문자중계를 통해 ‘굿세이브’라는 칭찬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러한 활약에도 김승규는 경기가 끝난 뒤 방송 인터뷰에서 “초반을 잘 넘겨야겠다고 생각했고 잘 넘겼지만, 후반에 실점이 나왔다”며 눈물을 보였다.



조별리그 1·2차전에 5골을 내줘 수비능력이 도마에 오른 정성룡(29·수원) 대신 생애 처음으로 월드컵 무대에서 선발 출전한 김승규는 이날 벨기에의 유효슈팅 7개를 막아냈다.



공중볼은 펀칭으로 펑펑 쳐냈고 낮게 깔려 파고드는 땅볼 슛도 민첩하게 몸을 던져 막아냈다. 후반 실점 상황에서도 디보크 오리기(릴)의 날카로운 첫 번째 슈팅은 잘 막아냈다. 얀 베르통언(토트넘)의 슛은 막지 못했지만 리바운드 된 볼을 걷어낼 수비수가 없었던 탓이 크다.



김승규는 실점 후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후반 43분 교체투입된 에덴 아자르의 날카로운 슈팅을 몸 던진 펀칭으로 막아냈다. 김승규는 첫 월드컵 무대에서 4년후 월드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승규’. [사진 M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