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항리 "아버지는 무형문화재 1호, 예술가 집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7 09:45
KBS 조항리 아나운서가 무형문화재 아버지를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조우종, 도경완, 가애란, 조항리 아나운서가 출연해 ‘아나운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조항리 아나운서는 “아버님이 무형문화재 1호다. 해금을 연주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항리 아나운서는 “아버지는 한국 음악, 어머니는 서양 음악을 하고, 누나는 미술을 한다”며 “예술가 집안이다. 나도 어릴 때부터 해금, 대금, 피아노 등 각종 악기를 배웠지만 재능이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조항리 아나운서는 “입사가 결정되고 키 188㎝에 미남이 들어왔다는 소문이 났다. 1988년생인데 키로 와전된 것 같다. 또 인피니트 연습생이라는 소문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도경완은 “회사 컴퓨터 바탕화면이 조항리일 정도다”라고 밝혀 입사 초기 그의 뜨거운 인기를 엿보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