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 브라질] 김승규, 대한민국 벨기에전 직후 눈물 펑펑 "후반 실점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6.27 08:34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대한민국 벨기에’‘김승규’.



김승규(FC 울산·24)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눈물을 보였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코린치앙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최종전에서 10명이 뛴 벨기에를 상대로 후반 33분 얀 페르통언(토트넘)에게 결승골을 얻어맞아 0-1로 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1무2패(승점 1·골득실 -3)에 그쳐 벨기에(승점 9·골득실+3), 알제리(승점 4·골득실+1), 러시아(승점 2·골득실-1)에 이어 꼴찌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승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세 번째 경기에 나가서 긴장됐다. 후반전 실점은 내 실수로 했다”고 자책했다.



김승규는 “경기장에 들어간 순간부터 관중이 많고 하니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후반에 내 실수로 실점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한민국 벨기에’‘김승규’.
공유하기
광고 닫기